로그인

부동산뉴스

서울을 아태지역 3대 부동산 투자처로 낙점한 CBRE

  • 2021-01-21 08:06:58
  • 12
  • 빌딩매매

서울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3대 부동산 투자처라는 투자자 설문 조사가 나왔다. 그간 10위권 밖을 맴돌던 서울이 3위권 안에 들어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 기관투자자들을 중심으로 높은 매수세를 보이고 있고, 해외 투자자들은 수도권 내 현대화된 물류 시설에 관심이 높다는 평가다.

20일 글로벌 종합 부동산 서비스기업 CBRE가 발표한 `아시아 태평양 투자 의향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아태지역 유망 투자처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서울은 지난 2019년(상위 상하이, 시드니, 도쿄 순) 조사에서는 10위권 밖이었고, 2020년에는 6위(상위 도쿄, 베이징, 시드니 순)에 머물렀지만 올해 처음으로 3위권안에 이름을 올렸다.

투자자들이 비교적 빠른 전염병 억제과 경제 회복 추세로 중국 내 투자를 선호하면서 상하이(4위), 베이징(6위), 선전(7위) 세 도시 모두 처음으로 상위 10위 권에 포함됐다. 우수한 자산과 높은 유동성으로 2018년부터 3대 투자처로 꼽혀온 일본 도쿄가 가장 많은 투자자가 선호하는 도시로 나타났으며 싱가포르는 2위를 기록했다. 홍콩은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아태지역 주요 투자 도시 순위
사진설명아태지역 주요 투자 도시 순위

CBRE는 "한국의 활발한 국내 투자 시장이 서울을 처음으로 3대 여행지로 끌어올렸다"며 "국내 기관투자가들은 높은 매수세를 보이고 있고, 국내외 바이어들은 수도권 내 현대물류 부동산에 대한 강한 투자 의지를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번 조사는 CBRE가 지난해 11~12월 두 달간 아시아 태평양 지역 투자자 49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결과다. 이번 조사에서는 투자자의 60%가 올해 부동산 매입 활동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이는 지난 2016년 이후 역대 최고 수치다.


매입 활동 확대 추세는 지난해 갑작스럽게 발생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 침체, 이동 제한, 지속되는 불확실성으로 억눌린 투자 활동이 재개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투자자들은 투자처를 찾지 못한 드라이 파우더(미소진 자금)가 상당해 이를 부동산 자산에 투입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레그 하이랜드 CBRE 아시아태평양 캐피탈 마켓 총괄은 "낙관적인 조사 결과는 최근 몇 달 동안 시장 분위기가 전반적으로 개선된 결과"라며 "최근 여러 시장에서 백신 프로그램이 출시됨에 따라 점진적인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지고 있으며, 투자 심리가 개선되고 자산 가용성이 높아짐에 따라 작년 대비 투자 규모가 5~10%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을 아태지역 3대 부동산 투자처로 낙점한 CBRE - 매일경제 (mk.co.kr)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