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부동산뉴스

포스트 코로나 시대 더욱 필요해지는 '가상 오피스'

  • 2021-01-15 09:41:26
  • 17

코로나 19로 인해 재택근무와 원격근무가 일반화되다시피 하고 있다.사무실 임대 비용 절감 등을 이유로 사업자등록 주소지를 대여할 수 있는 '가상 오피스 서비스'를 이용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1인 창업기업 증가 속에 사업자등록 주소뿐 아니라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가상 오피스가 주목받고 있다.포스트 코로나 시대 더욱 필요해지는 '가상 오피스'

 

14일 업계에 따르면 이달 들어 가상 오피스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이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개가량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뿐 아니라 지방에서도 이용객이 증가세라고 한다. 코로나19로 출·퇴근의 필요성이 줄어들면서 자연스럽게 지방 지점 수요도 늘고 있다는 게 업게의 설명이다.

가상 오피스 이용자의 증가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비슷하다.일본의 '원스톱 비즈니스 센터'를 운영하는 기업 MOOR(무어)는 1년 만에 이용 고객이 30% 정도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일본중소기업청에서 '겸업, 부업을 통한 창업과 신규사업 창출에 관한 연구회' 발표를 통해 겸업과 부업을 적극 장려하면서 가상 오피스 이용 수요가 더욱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더욱 필요해지는 '가상 오피스'

 

가상오피스 서비스도 다채로워지고 있다. 공유오피스 브랜드 '가라지(GARAGE)'를 운영 중인 온·오프라인 공간 플랫폼 회사 지랩스는 가상오피스 멤버십(스타터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사업자등록 주소지뿐만 아니라 전 지점 라운지 및 미팅룸과 공실 오피스 등을 함께 이용할 수 있다. 또 세무·법무 관련 업무 지원 서비스, 전화 비서 서비스, 창고 대여, 대형 모임 공간 대관, 물류 서비스, 창업 관련 정기 뉴스레터 발송 등 사업 운영에 필요한 서비스를 공유할 수 있다. 

가상 오피스 관련 서비스 역시 한정된 자원을 공유한다는 개념에서 공유 경제에 속한다. 미국과 유럽 국가들은 제도권 안으로 공유경제 분야를 흡수했지만 국내에서는 아직 공유경제에 대한 명확한 법적 정의가 마련되지 않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재택근무와 원격 근무의 보편화, 창업과 N잡러(근무지가 2개 이상인 근로자)의 증가 등으로 가상 오피스 형태의 서비스를 찾는 수요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며 "국내에서도 공유경제를 제도권에 안착시키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더욱 필요해지는 가상 오피스 | 한경닷컴 (hankyung.com)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