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부동산뉴스

작년 주택 매매거래 360조 '역대최고'…정책실패가 빚은 호황

  • 2021-01-13 10:04:47
  • 12

지난해 전국에서 집 사는 데 쓴 돈이 300조 원을 넘어서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집값 정책 실패와 저금리 등이 겹치면서 주택 매매 시장이 호황을 누린 것이다.

11일 직방에 따르면 지난 2020년 전국에서 이뤄진 주택 매매 거래 금액은 총 360조 8,000억 원(7일 기준 잠정치)을 기록했다. 2006년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후 가장 높은 금액이다. 2019년(246조 2,000억 원) 대비 110조 원 이상, 종전 최대였던 2015년(262조 8,000억 원)보다 90조 원 이상 늘어난 규모다. 주택 유형별로 보면 아파트 매매 거래 금액이 282조 8,000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전년도 주택 전체 유형의 매매 거래 총액을 넘어선 금액이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과 지방에서도 주택 매매 거래 총액이 각각 200조 원과 100조 원을 최초로 돌파했다.

수도권은 총 227조 8,000억 원의 매매 거래가 이뤄졌는데 이 중 아파트가 171조 1,000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연립·다가구(29조 4,000억 원)와 단독·다가구(22조 2,000억 원)가 이었다. 지방도 133조 1,000억 원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100조 원 이상을 기록했다. 주택 매매 거래 총액이 가장 높았던 지역은 경기(110조 6,900억 원)로 집계됐다. 단일 시도 지역으로는 처음으로 100조 원을 넘어선 것이다. 서울은 92조 4,600억 원으로 전년도에 비해 12조 2,400억 원 늘어났다. 지난해 가장 높은 매매가 상승률을 기록한 세종은 2019년에 비해 1조 5,400억 원 증가한 3조 8,000억 원으로 조사됐다.
한편 직방에 따르면 주택 매매 시장의 거래 성장은 경제성장률에 비해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주택 거래 총액이 2020년 3·4분기까지 18.4%를 기록한 것. 이런 흐름이 2020년 말까지 이어지면 이전 최고치였던 2015년(15.8%) 수준을 넘어서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문가들은 시중 유동성이 풍부한 가운데 결국 집값 정책 실패가 ‘패닉 바잉’으로 이어진 결과라고 분석한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지난해에는 정부의 수요 억제 정책과 함께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면서 주택 시장이 활황기의 모습을 찾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됐으나 역으로 호황기가 도래했다”고 분석했다
작년 주택 매매거래 360조 '역대최고'…정책실패가 빚은 호황 (sedaily.com)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