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부동산뉴스

JB자산운용도 리츠 진출…첫 상품 '물류센터' 검토

  • 2021-01-13 09:47:52
  • 16
  • 물류창고매매,물류센타매매

JB금융지주의 완전 자회사인 JB자산운용이 리츠 시장에 뛰어든다. 기존 부동산 펀드의 외형을 키우는 동시에 외연을 넓히기 위한 결정이다. 1년 반 전 백종일 대표가 취임한 이후 처음으로 주목할 만한 조직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7일 업계에 따르면 JB자산운용은 최근 리츠 AMC(자산관리회사) 겸영을 위해 최소 자산운용전문인력인 5명을 충족했다. 자본금의 경우 현재 177억원으로 최소 요건인 70억원을 이미 넘긴 상태다. 지난달 말일 국토부에 리츠 AMC 예비인가를 신청해 심사를 대기 중이며 올 상반기 내 출범을 목표로 하고 있다.

JB자산운용은 자산운용전문인력 확보에 외부인력을 수혈하지 않고 내부인력을 활용했다. 자산운용전문인력 자격은 감정평가사나 공인중개사로서 그 분야에 5년 이상 종사한 사람, 또는 부동산 관련 분야의 석사학위 이상을 지니고 부동산 투자운용 관련 업무에 3년 이상 종사한 사람 등이 자산운용에 관한 사전교육을 이수하면 얻을 수 있다. JB자산운용 관계자는 “추후 사업 진행에 따라 외부인력 영입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츠사업 조직은 대체투자부문 아래에 신설될 예정이다. 대체투자부문은 최원철 전무가 부문장을 맡고 있다. 최 전무는 부동산뱅크 컨설팅부, 골든브릿지자산운용 대체투자실, 솔로몬투자증권 AI본부, LIG투자증권 투자금융팀 등을 거친 인물이다.

현재 대체투자부문에는 대체투자 1~4본부와 투자금융1실 등 5개 조직이 있는데 병렬 형태로 리츠사업본부를 더하거나 기존 5개 조직 중 하나의 산하에 리츠 조직을 두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다. JB자산운용 관계자는 “리츠에 대한 세제 혜택도 고려했고 사업다각화 등의 차원에서 리츠에 진출하게 됐다”며 “구체적인 조직 구성 등은 아직 구상단계”리고 설명했다.

리츠의 첫 자산으로는 물류센터를 점찍고 투자를 논의 중이다. JB자산운용은 해당 상품을 사모로 추진하되 중장기적으로 상장리츠도 목표하고 있다. JB금융그룹이 보유한 자산 유동화 등은 아직 계획에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JB자산운용은 JB금융지주가 2014년 '더커자산운용'을 인수해 사명을 변경한 회사다. JB금융지주가 지분의 100%를 가지고 있다. 2014년부터 현 김기홍 JB금융지주 회장이 JB자산운용을 맡고 있다가 2019년 8월 인사를 통해 백종일 대표가 새로 선임됐다.

백 대표는 JP모간증권 조사부 부장, 현대증권 리서치센터 금융업종 팀장, 페가수스PE 상무를 거쳐 2015년 전북은행 여신지원본부 부행장을 역임했다. 자산운용업계 경험은 없지만 증권업과 은행업을 두루 경험한 만큼 JB자산운용의 외형 성장을 이어나갈 적임자로 평가된다.

특히 백 대표의 주요 과제로 사업다각화가 꼽힌다. JB자산운용의 경우 종합자산운용사 라이선스가 없다 보니 사실상 사모펀드에 크게 의지해 외형을 키우고 있다. 다만 선택과 집중으로 한계를 어느정도 상쇄했다. 사모펀드 중에서도 기관투자가를 타깃으로 하는 부동산펀드와 인프라펀드 설정에 힘을 실었다.

 


2020년 7월 기준 JB자산운용의 펀드 설정잔액은 4조4038억원이며 이중 에너지·자원이 1조5622억원(35.5%), 부동산이 8267(18.8%)억원, 기타특별자산이 6959억원(15.8%) 등이다. 리츠 진출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꾸준히 수익을 낼 수 있는 분야를 개척하면서 새 먹거리 발굴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더벨 - 국내 최고 자본시장(Capital Markets) 미디어 (thebell.co.kr)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