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부동산뉴스

호치민시 A급사무실 공실률 급증…코로나19 이전 4%→작년말 18%

  • 2021-01-20 10:47:56
  • 13

호치민시의 A급사무실 공실률은 코로나19 이전 4%에서 지난해말 18% 이상으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부동산컨설팅업체인 CBRE에 따르면, 지난해 B급사무실 공실률도 9.1%로 상승하면서 1년내내 침체를 면치 못했다.
A, B급사무실 공실률이 급증한 것은 코로나19에 따른 침체로 자금사정이 나빠진 임차인들이 아예 사무실을 비우거나 더 낮은 등급의 사무실로 이전하기 위해 계약을 해지했기 때문이다. CBRE에 따르면 사무실을 이전한 기업의 27%는 임대료가 더 싼 사무실로 이전했다.

이 때문에 시 외곽에 새롭게 문을 연 A급사무실 임대료는 ㎡당 월 23달러로 시장평균 절반의 임대료에도 임차인을 구하지 못하고 있다. 일부 임대인들은 임차인을 구하기 위해 임대료를 이보다 더 낮추거나 지불조건도 파격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CBRE는 코로나19로 비대면활동이 늘면서 사무실 대신 재택근무를 하는 기업들이 많아진 것도 공실률 증가에 한몫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회계법인 PwC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기업들은 가능한한 직원들이 재택근무 및 원격근무와 사무실 근무를 병행하도록 하면서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직원수를 줄이려고 애쓰고 있다.

팜 응옥 티엔 탄(Pham Ngoc Thien Thanh) CBRE베트남 부지점장은 “향후 2년동안 수요 감소에 관계없이 오피스시장은 새로운 공급의 물결을 보게 될 것”이라며 당분간 공실률은 높은 수준에서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호치민시 A급사무실 공실률 급증…코로나19 이전 4%→작년말 18% - 인사이드비나 (insidevina.com)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