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부동산뉴스

유진증권, 점포 대형화 '속도'…내년엔 분당·부산 간다

  • 2021-01-13 10:40:32
  • 15
  • 사무실임대,사옥이전

유진투자증권이 내년에도 점포 거점화와 대형화에 속도를 낸다. 지난 3월 강남구 논현동에 4층 건물 한 동을 통째로 사용하는 '챔피언스라운지'를 오픈한 데 이어 10월에는 광화문 일대 2개 지점을 통합해 서울WM센터를 열었다. 내년엔 서울 외에도 성남시 분당구, 광주광역시, 부산광역시 등지에서 영업점 대형화와 영업환경 개선 활동을 진행하기로 했다.

3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유진투자증권은 내년 2월 중 서현동 나우빌딩으로 분당WM센터를 확대, 이전한다. 나우빌딩은 분당구청과 바로 맞닿아 있다. 현재 분당지점 영업점이 위치한 서현현대프라자 건물 맞은편에 위치했다. 유진투자증권은 10년 이상 된 지금의 낡고 오래된 분당지점과 전혀 다른 새로운 영업공간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분당WM센터 개점 이후 4~5월에는 광주광역시와 부산광역시 등의 영업점도 순차적으로 새 단장해 문을 연다. 이후 하반기에도 전국적으로 점포 대형화와 거점화를 진행하면서 점포 혁신을 추구하는 게 목표다.

올 들어 유진투자증권은 점포 거점화와 대형화, 영업환경 개선 작업을 본격적으로 실행해 왔다. 지난 3월 말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챔피언스라운지를 오픈한 게 시초다. 챔피언스라운지는 공유공간과 영업공간을 결합한 형태의 지상 1~4층 규모 대형 영업점이다. 50여명의 자산관리 전문가와 프라이빗뱅커(PB)가 상주하고 있다.

유진투자증권은 1년여 기간 동안 챔피언스라운지를 준비하면서 총 25억원 가량을 투자했다. 이에 더해 지난 10월에는 광화문역 인근 프리미어플레이스빌딩 7층에 '서울WM센터'를 확대, 오픈했다. 서울WM센터는 기존 광화문지점과 명동지점을 통합해 만든 대형 점포다. 전용면적 552㎡ 공간에서 약 30명의 자산관리 전문가와 PB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유진투자증권이 점포 거점화와 영업환경 개선에 공 들이는 건 오프라인 자산관리 시장이 PB 서비스 중심으로 지속 성장할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금융 서비스 비대면화가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지만 오프라인 자산관리 시장은 여전히 성장 잠재력이 풍부하는 판단이다. 이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고객이 만족스런 서비스를 받고 직원이 쾌적하게 근무하는 환경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미 유진투자증권은 챔피언스라운지와 서울WM센터 개점 효과를 톡톡히 체감하고 있다. 최근 펀드 시장 침체에도 불구하고 올해 유진투자증권 금융상품 판매잔고는 전년 대비 20% 이상 증가했다. 연말에 가까워질수록 새로 연 점포 중심으로 금융상품 판매량이 안정적으로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유진투자증권은 향후 점포 대형화를 꾸준히 진행하는 동시에 자체 육성한 종합자산관리 전문 PB를 적극 파견해 WM 비즈니스에 힘을 싣는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종합자산관리 전문 PB를 양성하기 위해 약 1년 기간 프로그램인 '유진 챔피언 PB 양성과정'을 도입했다. 이 과정을 거친 전문인력들은 현재 챔피언스라운지와 서울WM센터 영업 일선에서 활동 중이다.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챔피언스라운지' 전경

더벨 - 국내 최고 자본시장(Capital Markets) 미디어 (thebell.co.kr)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