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부동산뉴스

서울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 활발…3분기 역삼동 44건 손바뀜 '1위'

  • 2020-12-17 10:20:35
  • 19
  • 꼬마빌딩매매

역삼동인 것으로 나타났다. 토지거래허가제가 시행된 삼성동 청담동 대치동 잠실동 지역의 빌딩 거래가 급감하면서 인근 지역이 수혜를 본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 활발…3분기 역삼동 44건 손바뀜 '1위'

 

15일 부동산정보플랫폼 부동산플래닛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정보를 분석한 결과 올해 3분기 역삼동에서 44건의 빌딩 매매가 성사됐다. 2분기 거래량(15건)의 3배에 육박하는 것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논현동의 3분기 빌딩 거래는 43건으로 2분기(20건) 거래량의 2배를 넘었다. 신사동(38건)과 서초동(30건)도 3분기 빌딩 거래량이 2분기 대비 60%가량 늘었다.

삼성동 청담동 대치동과 잠실동의 빌딩 거래량은 14건으로 2분기 거래량(37건) 대비 62%가량 급감했다. 임하나 부동산플래닛 데이터랩센터장은 “역삼동 논현동 등은 예전부터 빌딩 거래가 많은 지역으로 꼽히지만 지난 6월 삼성동 청담동 대치동 잠실동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빌딩 거래가 더 늘었다”고 설명했다.

올해 3분기 전국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은 6709건, 거래액은 18조4162억원으로 집계됐다. 전기 대비 거래량은 16.0%, 거래액은 45.1% 늘어난 수준이다.

전국에서 빌딩 거래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였다. 3분기 빌딩 1588건, 상가 및 사무실 1만5645건이 매매됐다. 거래금액은 서울이 12조9661억원(빌딩 10조837억원, 상가 및 사무실 2조8824억원)으로 가장 컸다. 임 센터장은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가 특정 지역에 집중되고 가격도 오르는 양극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지역별 차별화는 더 심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https://www.hankyung.com/realestate/article/2020121521471

댓글

댓글 남기기